Home News Korean News 그 남성, 아베냐? 아니냐?… 그래서 수목원장 직접 만났습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그 남성, 아베냐? 아니냐?… 그래서 수목원장 직접 만났습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4



#영원한속죄 #아베 #일본 #수목원장 #논란

(서울=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 앞에서 무릎을 꿇고 머리를 숙여 사죄하는 양복 차림의 남성. 논란이 되고 있는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한국자생식물원의 조형물 ‘영원한 속죄’입니다.
사비를 들여 식물원 잔디밭에 이 조형물을 설치한 김창렬(72) 원장은 이번 논란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지목해서 조형물을 만든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김 원장은 28일 “꼭 아베를 찍어서 만든 것은 아니다”며 “일본의 어떤 책임 있는 지도자였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그렇게 표현했을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으로 작품을 철거해야 한다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는 “내 집 마당에 해놓은 것을 (철거)하라 마라고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누가 얘기한다고 해서 팔려 가는 당나귀가 되고 싶지는 않다”는 말로 철거 의사가 없음을 내비쳤습니다.
자세한 인터뷰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이혜림
영상: 로이터·연합뉴스TV

◆ 연합뉴스 유튜브 : https://www.youtube.com/yonhap
◆ 연합뉴스 홈페이지→ http://www.yna.co.kr/
◆ 연합뉴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yonhap/
◆ 연합뉴스 인스타 : https://goo.gl/UbqiQb

◆ 연합뉴스 비디오메타 채널https://www.youtube.com/channel/UCTMCrbtHU0M0SR6TuBrL4Pw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