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ews Korean News ‘소설 쓰네’ 추미애 비난했다가 장제원 의원 순간 멈춤…왜? / 연합뉴스 (Yonhapnews)

‘소설 쓰네’ 추미애 비난했다가 장제원 의원 순간 멈춤…왜? / 연합뉴스 (Yonhapnews)

9



#장제원 #추미애 #소설쓰네 #윤한홍 #법사위 #소설 #추미애_아들 #법무부장관 #추미애_아들

(서울=연합뉴스) 2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전체회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복무 시절 휴가 미복귀 의혹을 둘러싼 논란으로 한때 파행을 빚었습니다.
미래통합당 윤한홍 의원은 고기영 법무부 차관을 지목하면서 “올해 서울동부지검장에서 법무부 차관으로 자리를 옮긴 것이 추 장관 아들 수사와 관련 있는 것 아니냐”고 질문했는데요.
이 과정을 지켜보던 추 장관은 “소설을 쓰시네”라고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윤 의원과 추 장관의 설전은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여야 의원 간 충돌로 번졌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황윤정.김종안]
[영상 : 연합뉴스TV]

◆ 연합뉴스 유튜브 : https://www.youtube.com/yonhap
◆ 연합뉴스 홈페이지→ http://www.yna.co.kr/
◆ 연합뉴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yonhap/
◆ 연합뉴스 인스타 : https://goo.gl/UbqiQb

◆ 연합뉴스 비디오메타 채널https://www.youtube.com/channel/UCTMCrbtHU0M0SR6TuBrL4Pw

source